컨텐츠 바로가기

"정권교체 도구로 써 달라"…"윤 후보로 돌파 가능한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막판 표심 잡기에 집중했습니다. 자신이 정권교체 적임자라면서 민심과 당심의 지지를 호소했는데 한편으로는 후보들 간의 화합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보도에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는 이 시대 최고의 개혁과 애국은 자신이 앞장서는 정권 교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입니다. 저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