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 총통 '미군주둔' 발언에 中 "죽음의 길" 경고…대만 국방 "주둔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이잉원 '미군주둔' 발언 두고 대만 국방부 사태 진화 나서

中 "민진당 독립 추구 행보, 대만이 中 일부분이란 사실 못바꿔"

뉴스1

대만 국기인 청천백일만지홍(좌)과 미국 성조기.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미군 주둔 사실을 확인한 것과 관련 중국은 28일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에 대만 국방부장은 "교류의 일환으로 주둔한 것은 아니다"고 사태 진화에 나섰다.

차이 총통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 미국이 대만에서 진행하고 있는 군사훈련을 언급하며 "우리의 방위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미국과의 광범위한 협력은 중요하다"면서 소수의 미군 특수작전 및 지원 병력이 대만 지상군의 소규모 부대를 대상으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 내용을 확인했다.

미국이 중국과 수교하면서 미군이 대만에서 철수한 1979년 이후 대만 지도자가 공개적으로 미군의 주둔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미국과 대만 간 상호방위조약도 파기됐다.

이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어떤 국가나, 어떤 사람이라도 중국 인민의 국가주권과 영토 보존의 강한 결심을 얕잡아 볼 수 없다"며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고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양안(중국과 대만) 통일은 역사의 대세이자 올바른 길"이라며 "대만 독립은 역사를 역행한 것이자 막다른 길이다. 대만 민주진보당의 독립을 추구하는 행보는 대만이 중국의 일부분이라는 강철과 같은 사실을 조금도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방부 장관격인 추궈정 국방부장은 미군과 교류한 것은 사실이지만 미군이 대만에 주둔하지 않는다고 사태 진화에 나섰다.

대만 F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추 부장은 28일 입법원에서 "(미군과) 교류 중 누군가는 와서 협력 훈련을 하고, 우리 훈련을 돕는 것은 교류의 일환"이라며 "이는 교류의 범위에 속하는 것이다. 하지만 미군 부대가 주둔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추 부장은 "국군과 미국은 계속해서 다양한 분야에서 빈번한 교류를 해왔다"며 "교류를 한 시간은 매우 오래됐다"고 설명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