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홈타운' 유재명, 딸 이레 지키기 위해 엄태구 살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홈타운' 유재명이 엄태구를 살해했다.

2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 12회(최종회)에서는 최형인(유재명 분)이 조경호(엄태구)를 살해하는 모습이 려졌다.

이날 조경호는 최형인에게 과거 임세윤(김새벽)이 죽기 전 남긴 편지를 건넸다. 임세윤은 편지를 통해 '우리 아이 구름이는 유산되지 않았어요. 하지만 난 당신에게 거짓말을 했고 일본으로 도망쳤죠. 그렇지 않으면 우리 아이를 잃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에요'라며 털어놨다.

임세윤은 '아무리 멀리 도망쳐 숨어봐도 조경호 그 사람에게 벗어날 수 없었으니까요. 그 아이는 지금 조경호 그 사람과 함께 있습니다. 부디 우리 딸을 잘 부탁해요'라며 고백했다.

분노한 최형인은 조경호에게 폭력을 행사했고, 조경호는 조재영이 딸이라는 사실을 기억에서 지워주겠다고 제안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형인은 환영을 보기 시작했고, 사랑하는 사람을 살해하고 스스로 죽음을 택하게 되는 운명이었다. 그러나 최형인은 "그 아이가 내 딸이라는 사실을, 난 이 순간의 기억을 지우고 싶지 않아"라며 말했고, 조경호를 향해 총을 쐈다.

조경호는 끝내 사망했고, 최형인은 곧바로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다행히 조정현과 조재영은 영진교와 임인관(최광일)으로부터 벗어났고, 최형인은 교도소에 수감됐다.

6개월이 흘렀고, 조정현은 최형인과 면회했다. 조정현은 "형사님이 이렇게 죽는다면 너무 많은 사람들이 아파할 거예요. 어떻게든 방법을 찾고 싶어요"라며 당부했다.

최형인은 "재영이는 잘 지내고 있습니까"라며 조재영의 안부를 물었고, 조정현은 "네.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어요"라며 전했다.

조정현은 손에 남은 흉터를 보여줬고, "보이세요? 아마 이 상처는 평생 남겠죠. 하지만 그렇다고 평생 이 상처만 쳐다보고 살 순 없어요. 재영이 만나야죠. 재영이가 졸업을 하고 일을 찾고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자신의 가족을 만드는 모습을 같이 지켜봐야죠. 살아남아야죠"라며 설득했다.

그러나 최형인은 "당신 말이 맞아요. 당신과 재영이는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합니다. 두 사람은 그럴 자격이 있어요. 하지만 저는 다릅니다. 전 어쩌면 곧 죽을지도 모릅니다"라며 만류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형인은 "밤마다 그 사람들이 나에게 달려들어서 사지를 뜯어가니까. 끊임없이 내 귀에 속삭이면서 네 딸을 찾아 죽여라. 그렇지 않으면 절대 이 고통은 끝나지 않는다. 영원하다. 날이 갈수록 점점 더 심해지고 훨씬 더 선명해지고 있어요"라며 밝혔다.

최형인은 "그건 아마 그 아이를 생각하는 제 마음이, 그 아이를 사랑하는 제 마음이 변치 않았다는 말이겠죠. 과거의 내가 했던 일. 당신 아버지께 했던 짓에 대해서 생각해 본 적 있습니까"라며 질문했다.

조정현은 "그건 분명 형사님이 짊어지고 가는 죄겠죠. 살아남아서 기억하면 돼요. 잊지 않으면 되는 거예요"라며 못박았다.

최형인은 "저도 언젠가는 분명히 잊고 말 겁니다. 그걸 기억하는 사람들은 그걸 당한 사람들뿐입니다. 마치 지금의 저처럼. 괴물들은 자신이 저지른 짓을 절대로 자신의 기억 속에 남겨두지 않습니다. 괴물로 살아남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진심을 드러냈다.

그뿐만 아니라 최형인은 조재영에게 말을 전해달라고 부탁했고, "딸아. 네 마음에 불 꺼진 방이 있다면. 그 방이 어둡고 차가웠다면. 그래서 평생 닫아놓은 문이었다면. 부디 내 결정이 그곳을 밝히는 작은 불이 되었으면 한다. 그곳의 온기를 채웠으면. 옅게 비췄으면. 그래서 언젠가 네 마음속 굳게 닫혀있던 그 문을 부디 열기 바란다"라며 걱정했다.

이후 조재영은 교도소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고, "아빠 잘 있어?"라며 궁금해했고, 조정현은 "응"이라며 조재영을 안아줬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