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지창♥’ 오연수 “처녀역할 드라마 때 큰 애 임신..배 가리고 촬영” 깜짝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가 임신 당시 주말 드라마를 촬영할 수 밖에 없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경민이 운영하는 뷰티샵이 그려졌다. 직원이 무려 50명인 대규모였다. 특히 이경민의 딸이 함께 운영하는 곳이기에 두 모녀가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오연수, 윤유선, 차예련이 이경민 숍에 도착, 알고보니 이곳이 이들의 사랑방이라고 했다. 차예련은 “출산 후 몸이 많이 변했다, 머리카락도 많이 빠졌다”면서 “케어를 해볼까 한다”며 자리레 앉았다.

이어 이경민 딸이 반갑게 이들을 맞이했다. 오연수는 “이경민 딸, 초등학교 때부터 봤는데 너무 반가웠다”고 했고, 차예련은 “우리 딸들과 동갑, 경민 언니가 친 손녀처럼 봐주신다”며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차예련은 “오빠랑 내가 둘다 촬영있었을 때, 친정엄마랑은 약속이 잘 못 잡혀서 유치원에서 온 딸을 마중갈 사람이 없었다, 그 당시 딸 생각하면 손이 덜덜 떨린다”며 운을 뗐다.

차연수는 “그때 제일 먼저 생가나는게 연수언니, 전화하자마자 잠옷 바람에 딸 마중을 대신 가줬다, 서울숲 산책도 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경민이 멤버들 있는 곳으로 자리를 이동했다. 자연스럽게 출산 얘기가 나오자, 오연수는 “처녀 역할이었던 주말 드라마가 2회 나갔을 때 큰 애를 임신했다”며 떠올렸다. 드라마 6개월차에 배가 슬슬 나왔다고.

오연수는 “다행히 가을 혹은 겨울이라 배를 거의 가렸다”면서 “거의 마지막엔 배가 많이 나와서 무조건 앉아있었다”며 비화를 전했다.

이경민은 오연수의 가슴 쪽을 자연스럽게 터치하더니 출산 후 수유를 언급하며 “찌찌(?)가 작으면 젖몸살 별로 안 한다던데”라고 하자 오연수는 “그거랑 틀리다 , 정말 고생해서 젖을 짰다”고 했고, 이경민도 “난 피가 났다”며 엄마가 되는 과정이 쉽지 않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이때, 이경민이 오연수의 화보촬영 사진에 이어 웨딩화보까지 공개했다.먼저 윤유선이 판사남편과 20여년 전 결혼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워맨스가 필요해’는 여자들이 혼자가 아닌 둘 이상 팀으로 뭉쳤을 때 어떤 시너지가 생기는지 관찰하는 '여자 관계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SBS를 통해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