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런 야구 처음" SSG 가능성 살린 김택형의 '2이닝 혼신투' [오!쎈 인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SSG 랜더스 투수 김택형. /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두산 베어스와 시즌 마지막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며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살렸다.

SSG는 28일 인천SSG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시즌 최종전에서 4-3 역전승을 거뒀다.

선발 등판한 샘 가빌리오가 5회초 1실점, 6회초 1실점을 하면서 끌려가는 듯했으나 6회말 추신수의 적시 3루타 이후 박성한의 내야 땅볼 때 추신수의 득점, 최정의 볼넷과 한유섬의 2점 홈런이 터지면서 4-2 역전에 성공했다.

8회초 위기가 있었다. 조기 투입된 마무리 김택형이 위기에 몰렸다. 믿었던 베테랑 중견수 김강민의 뼈아픈 실책도 나왔다. 김택형은 무사 2, 3루 위기에서 폭투를 저질러 1점 차로 쫓겼다.

하지만 1점 리드를 지켰다. 9회초에는 1사 만루 위기에서 최용제와 박건우를 잇따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팀 승리를 지켰다.

경기 후 김택형은 “야구를 하면서 이런 적은 처음인 듯하다. 2이닝을 책임져야 하는 상황, 마지막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고 올라갔다. 무조건 잡아야 하는 경기였다”며 “오늘 이겨야 5강 가능성이 있었다. 두산을 잡는다는 생각뿐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9회 1사 후 만루 위기에서 최용제를 상대할 때 “미트만 보고 강하게 던졌다. 어떻게든 잡아야겠다는 생각이었다. (이) 재원이 형 미트만 보고 강하게 던졌다”면서 마지막 박건우를 잡고 마치 “한국시리즈 우승을 한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