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짜릿한 역전승 SSG, 추신수 3루타+전력질주가 흐름 바꿨다 [현장스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SG 랜더스 최고참 추신수가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놓으며 팀의 4위 도약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려냈다.

SSG는 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6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4위 두산을 반 경기 차로 뒤쫓으며 오는 30일 kt 위즈와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4위 탈환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또 키움이 29일 kt에게 무릎을 꿇는다면 최소 5위를 확보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다.

SSG는 이날 5회까지 두산 선발투수 곽빈에게 무득점으로 꽁꽁 묶였다. 4회까지 호투하던 SSG 선발 샘 가빌리오도 5, 6회 두산 타선에 한 점씩을 내주면서 0-2로 끌려갔다.

매일경제

SSG 랜더스의 추신수(오른쪽)가 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6회말 동점 득점 후 최정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게임이 좀처럼 풀리지 않던 가운데 흐름을 바꿔 놓은 건 추신수였다. 김원형 SSG 감독은 추신수가 곽빈에게 6타수 4안타 1홈런으로 강했던 점을 고려해 추신수를 1번타순으로 배치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과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범타에 그쳤지만 결정적인 순간 침묵을 깼다. 6회말 무사 1루에서 곽빈을 상대로 우중간을 꿰뚫는 1타점 3루타를 때려내며 SSG에 귀중한 만회점을 안겼다. 공격적인 베이스러닝으로 3루에 안착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이후 박성한의 내야 땅볼 때 홈 플레이트를 밟아 동점을 만드는 득점까지 기록했다.

SSG는 추신수의 활약으로 승부의 균형을 맞춘 뒤 곧바로 한유섬의 역전 2점 홈런이 터지면서 경기를 뒤집을 수 있었다. 7, 8, 9회 두산의 거센 추격을 한 점으로 막아내며 천금 같은 1승을 추가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6회말 추신수의 추격하는 타점과 한유섬의 역전 홈런으로 승리의 분위기를 가져왔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