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쪽같은 내새끼' 22kg 저체중 나가는 초5 금쪽이 사연은?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년째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29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5년째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22kg 초5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장영란의 SNS를 통해 공개된 시어머니 표 생일상을 보고 감탄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보인다.

매일경제

‘금쪽같은 내새끼’ 5년째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사진=채널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영란은 시어머니가 직접 푸짐하게 차려주신 음식들을 먹으면서 “이렇게 사랑받아도 되나?” 싶어 울컥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이어 세 자매를 둔 딸 부잣집 금쪽이네 엄마와 아빠가 등장한다. 장영란은 부부를 보며 “어디서 많이 뵌 느낌”이라며 방송 출연 경험을 묻고, 엄마는 8년 전 ‘스킨십이 과한 남편’을 고민으로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오은영은 “장소만 잘 구별하시면 될 것 같다”라며 곳곳에 카메라가 있으니 조심하라는 짓궂은 농담을 던져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저녁 식사 후, 체중계에 오르는 금쪽이의 모습이 그려진다. 금쪽이의 몸무게는 또래의 절반 수준인 22kg. 심각한 저체중인 금쪽이의 상태에 출연진들은 걱정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다음 날, 몸이 좋지 않아 학교에서 조퇴한 금쪽이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다급히 화장실로 향하고, 이내 구토를 시작한다. 금쪽이는 물을 마셔보지만, 곧바로 게워내 버리고 만다. 엄마는 금쪽이가 심할 때는 “보름 이상을 구토하기도 했다”라며, 당시 찾은 병원에서 “심장에서 근육이 빠지고 있는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었다고 밝힌다. 그에 오은영은 “심할 경우 심장 마비까지 올 수 있다”라고 설명해 충격을 안긴다.

가족들은 5년간 금쪽이를 위해 온갖 치료 방법을 모두 시도해봤지만, 차도가 없어 결국 구명 시식과 천도재를 지내기도 하는 등 종교적인 부분에까지 기대게 됐다며 “할 수 있는 건 다 해봤다”라고 간절함을 호소한다.

오은영은 금쪽이가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심리적인 이유’를 꼽는다. 오은영은 덧붙여 “심리적인 이유라고 하면 원인이 없는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심리적인 이유’ 자체가 원인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또한 오은영은 “(금쪽이가) 워낙 자기 기준이 높은 아이이기에 자신이 못하는 것이 드러나는 것에 굉장히 예민하다”라고 분석하며, 구토 증상이 학교에 가지 않을 명분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과연 오은영은 5년간 지속되던 금쪽이의 구토 원인을 찾아내고 효과적인 처방을 제시할 수 있을지, 이는 29일 오후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