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진서 9단, 중국 양딩신 9단 꺾고 삼성화재배 결승행…박정환과 맞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신진서 9단이 28일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에서 중국의 양딩신을 제압했다.(한국기원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신진서(21) 9단이 2년 연속 삼성화재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신진서 9단은 2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 대회장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에서 중국의 양딩신 9단에게 27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결승에 합류했다.

준결승전 승리로 금년 세계대회 15연승 행진을 이어간 신진서 9단은 양딩신 9단과의 상대전적도 5승 5패로 균형을 맞췄다.

이날 준결승은 국내랭킹 1위와 중국랭킹 2위의 최고 선수들답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명승부였다.

신진서 9단은 초반 우변 공방에서 수읽기 착각을 범하며 잠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냉정하게 추격전을 펼치며 반집 승부의 극미한 형세를 이어갔다. 결국 상변에서 양딩신 9단의 패착(백188)이 나왔고 이후 신진서 9단이 완벽한 끝내기로 마무리하자 양딩신 9단이 돌을 거뒀다.

신진서 9단은 "2년 연속 결승에 올라 기분 좋고 무엇보다 한국 우승이 확정돼 뿌듯하게 생각한다"며 "오늘 바둑에서 초읽기에 처음 몰리는 등 많이 흔들렸지만 평소 60초 초읽기 연습을 많이 해 정리를 잘 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신진서 9단은 전날 결승에 선착한 박정환 9단과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열리는 결승3번기를 통해 우승컵을 다툰다.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의 결승 대진이 성사되면서 한국은 7년 만에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배에서 한국 선수끼리 결승전 맞대결을 벌이게 된 것은 2007년 이세돌 9단과 박영훈 9단이 4강전에서 동반 승리한 이후 14년 만이다.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의 결승3번기는 11월1일부터 3일까지 휴식일 없이 열린다. 통산 전적에서는 신진서 9단이 25승 20패로 앞서 있다.

신진서 9단은 "결승전은 5대5 승부가 될 것 같다. 한국 선수끼리의 대국이지만 지난해 힘없이 물러나기도 했고 개인적으로도 욕심이 가는 대회인 만큼 준비를 잘 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