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회복세 꺾인 미국, 3분기 성장률 2%…공급망 차질 발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전 2분기 6.7%보다 큰 폭으로 떨어져
개인 소비 둔화 등이 영향·변이 확산도
전문가들, 4분기 6%대로 반등 예상
한국일보

지난 7월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의류 상가에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복세를 보이던 미국 경제가 3분기에 제동이 걸렸다. 공급망 차질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증가세 등의 영향으로 성장률이 한풀 꺾였다. 다만 전문가들은 4분기에는 성장 속도가 다시 빨라질 것으로 예측했다.

미국 상무부는 28일(현지시간)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직전 2분기 6.7%보다 크게 떨어진 수치이자,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8%)보다도 밑돈다. 미국 경제의 성장 속도 둔화는 공급망 병목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등이 겹친 결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개인 소비의 급격한 감소 현상이 성장률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미국 경제 활동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개인소비 지출은 2분기에 연율 12%로 오르더니 3분기에는 1.6%로 뚝 떨어졌다. 이는 각종 물가 상승의 압박 탓이 컸다. 휘발유, 음식, 임대료 등의 가격이 일제히 오르면서 일부 임금 인상에도 소비자 부담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지난 여름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게 한 또 다른 요인이 됐다.

하지만 많은 경제학자들은 4분기 GDP가 다시 6%대로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몇 주간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감소하고 있고 공급 부족도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고용 상황도 나아지고 있다. 이날 발표된 지난주(10월 17∼2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8만1,000건까지 떨어져, 매주 20만 건대 초반이던 코로나19 사태 직전 수준과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수정될 수 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