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꼬꼬무’ 강남 화상병원 화재 사건, 엄씨의 상상 이상 엽기범행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꼬꼬무’에서는 피도 눈물도 없는 ‘사이코패스’의 정체를 파헤친다.

2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 2회에서는 희대의 엽기적 사건을 담당했던 당시 형사들과 주변인들의 증언을 통해, 친절한 미소 뒤에 숨어있던 엄 씨의 잔혹한 실체와 피도 눈물도 없는 ‘사이코패스’의 정체를 파헤쳐본다.

2005년 2월의 어느 밤, 소방서에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난 곳은 서울 강남의 한 화상치료 전문병원. 서둘러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화재 진압 후 연기를 따라가 보니, 불길이 시작된 곳은 바로 병원의 한 탕비실이었다.

매일경제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윽, 이게 무슨 냄새야?”

문을 열자마자 휘발유 냄새가 진동했다. 실수로 난 불이 아닌, 방화의 흔적이 발견된 것이다. 현장에 도착한 강남경찰서 오 형사는 사건의 단서를 찾기 시작했고, 탐문 끝에 용의자를 확보했다. 바로 29살의 여성, 엄 씨였다. 범행 이유를 추궁했지만, 한동안 묵묵부답이던 엄 씨는 갑자기 실신하고 마는데 한참 후 정신을 차린 엄 씨가 내뱉은 말은 “불꽃이 타오르면... 그 안에서 죽은 딸이 아른거려요...”였다.

오래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딸의 환영을 보고 싶어 불을 질렀다는 것이다. 이후 엄 씨의 방화사건은 불구속 수사로 전환되고, 사건은 그렇게 마무리되는 듯 보였는데 뜻밖의 제보자가 나타났다.

화재사건 며칠 뒤, 한 남자가 강남경찰서를 찾아왔다. 조심스레 엄 씨의 담당 형사를 찾던 그는, 다름 아닌 엄 씨의 남동생이었다. 한참의 망설임 끝에 도무지 믿지 못할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누나 주변에는 안 좋은 일들만 생겨요. 옆에 있는 사람들이 다치거나 죽어요...”

두 번의 결혼을 한 누나의 남편들이 모두 갑자기 사망했다는 것이다. 단순 방화사건이 아님을 직감한 오 형사는 남동생의 이야기를 토대로 은밀하게 내사에 착수했고, 엄 씨 주변에서 일어난 의문의 죽음과 엽기적인 범죄행각이 하나씩 밝혀지기 시작한다. 평소 천사라 불렸다는 엄 씨, 베일에 둘러싸인 그녀의 진짜 얼굴을 밝혀냈다.

상상 이상의 엽기적인 범행으로 대한민국 최악의 범죄자로 손꼽히는 엄 씨, 그녀가 벌인 잔혹하고 슬픈 ‘그날’ 이야기. ‘꼬꼬무’ 2회 ‘대한민국 악인열전 - 피도 눈물도 없이’ 편은 2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