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연수 "차예련 과거 연애사 다 알아"...써니 깜짝 등장 (워맨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오연수가 차예련의 과거 연애사를 언급했다.

28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이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경민의 미용실은 4인방의 아지트라고. 샵에 방문한 윤유선은 직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미용실의 한 원장의 경우 윤유선이 배우자를 연결해 결혼을 주선해 줬다고. 오연수와 차예련도 미용실에 도착해 이경민의 딸과 인사를 나눴다.

차예련은 "출산 후 몸이 예전 같지 않다.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서 손도 못 댈 정도였다"라고 토로하며, 헤어 트리트먼트를 받기로 결정했다. 이경민의 손녀와 차예련의 딸은 동갑이라고. 차예련과 이경민의 딸은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차예련은 "엄마가 딸을 하원시키는 날이었다. 엄마가 착각하고 외출하신 거다. 셔틀을 탄 인아가 도착했는데 아무도 마중을 나오지 않아 전화가 왔다. 그때부터 손이 덜덜 떨렸다. 그때 생각난 사람이 오연수였다. 바로 언니에게 전화를 걸었더니 잠옷 바람으로 내려가 인아를 마중했다"고 일화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연수와 차예련이 앉아 있는 공간에 윤유선까지 합류했다. 이때 등장한 이경민이 써니를 인사시키며 "다들 이런 식으로 만났다"고 말했다. 이경민은 "왕언니들이니 어려워할 필요 없다"고 말했고, 오연수는 "소녀시대인데 긴장할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오연수는 "방송이 2부 나갔는데 임신을 했다. 심지어 처녀 역할이었다. 감독님도 난리가 났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윤유선은 "주말드라마면 6개월 해야 하지 않냐"며 경악했다. 오연수는 "다행히 가을에서 겨울에 가는 계절이었다. 겉옷으로 몸을 가렸다. 배 나올 때부터는 무조건 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이경민은 "VIP가 오연수에게 반한 적이 있다. 손지창과 몰래 연애했지 않냐. VIP가 오연수에게 남자 친구 있냐고 물으며, 오빠에게 소개시켜 주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오연수에게 남자 친구 있냐고 물으니 대답을 안 하더라. 닥달했더니 엄마랑 같이 미용실에 왔다. 연수 엄마가 결혼할 남자 친구가 있다고 알려 줬다"는 일화를 밝혔다.

이를 듣던 차예련은 "언니가 연애 한 번 하고 결혼한 거 아니냐"고 말했다. 오연수는 "고민도 없는 나에게 상담을 하고 고민을 털어놓더라"고 웃었다. 차예련은 "지나간 남자 친구 이야기 언니한테 다 했다"고 덧붙였고, 오연수는 "내가 입만 뻥끗하면 넌 끝이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