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돗개에 물려 피범벅…견주는 “보험사에서 처리할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돗개에게 물리면서 팔이 부러지는 등 큰 부상을 입은 중년 여성의 자녀가 “사고로 희망을 잃어버린 어머니는 매일 눈물로 하루를 보내고 계신다”며 개물림 사고에 대한 견주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개 물림 사고로 한 사람의 인생이 풍비박산 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8월 12일 오후 1시쯤 경남 사천시 곤명면에서 일어났다. 그는 당시 어머니가 “딸기하우스에 일손이 부족해 옆집 하우스에 일꾼을 요청하러 가셨다가 나오시는 길이었다”며 “(해당 하우스) 앞집에 있는 진돗개의 목줄이 풀려있었고 그 개는 어머니 곁으로 슬금슬금 다가오더니 하얀 이빨을 드러내며 갑자기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가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비닐하우스에서 걸어 나오던 A씨의 어머니는 진돗개 한 마리와 마주친다. A씨 어머니는 개를 보고 그냥 지나쳤지만 개는 그의 뒤에 따라붙는다. A씨 어머니가 뒤를 돌아보자 개는 A씨 어머니 쪽으로 다가간다. 이어 대치 상황이 이어지던 중 A씨 어머니가 뒷걸음을 치기 시작하자 갑자기 개가 그에게 달려든다. 개에게 물려 A씨 어머니는 뒤로 쓰러지기까지 했지만 개는 더욱 사납게 그를 물어뜯는다.

A씨에 따르면 사고를 목격한 옆집 비닐하우스 주인이 철근을 들고 개에게 휘둘렀지만 개는 A씨 어머니를 더 세게 물고 늘어졌다. 이어 A씨의 아버지도 이 광경을 보고 개를 떼어놓으려 했지만 개는 A씨 어머니 목과 다리, 왼팔, 오른팔 등을 물고 세차게 흔들어댔다고 한다.

이후 남성 2명이 겨우 개를 제압했지만 A씨 어머니는 피범벅이 된 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어머니는 개에게 목과 다리, 오른팔과 왼팔을 물렸다”며 “개 물림 사고로 인해 어머니는 오른팔 뼈가 부러지고 살을 물어 뜯겨 긴급 수술을 했다. 이후에 피부이식수술도 받게 됐다”고 밝혔다.

A씨 어머니는 이 사고로 한 달 반 정도 입원 치료를 받아야 했다. A씨는 “개는 구강 내에 서식하는 세균이 다양하기 때문에 세균감염에 의한 사망이나 사고가 심각하다”며 “더구나 광견병 주사 등을 한 번도 접종한 적 없는 개에게 물려 직접 감염과 2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어머니는 3주 가까이 제일 강한 항생제를 맞으며 투병생활을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약 때문에) 어머니는 간도 망가지고 시력도 안 좋아지셨다. 항생제가 강하다 보니 계속 졸리고 일상생활이 어려워 우울증까지 호소하게 됐다”며 “작은 상처로도 감염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데 개에게 물어뜯기고 갈기갈기 찢어졌으니 그 고통은 어떤지 짐작조차 못하겠다”고 했다.

A씨는 사고로 인해 어머니가 하고 있던 딸기 농사가 지장을 받았고, 정신적 피해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신적 트라우마는 물론 정상적으로 사용하던 팔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회복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며 (시간이 지난 후에도) 예전처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고 했다.

A씨는 “이런 상황인데도, 견주 측은 적극적으로 보상해주려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구급차를 기다리는 동안 견주가 현장에 도착해 그도 처참한 현장 상황을 목격했다고 한다. A씨는 “가해 견주 측은 처음엔 치료도, 보상도 다 해줄 것처럼 말하고 하우스 일도 도와주겠다고 적극적이더니 지금은 ‘일상 생활 배상책임 보험에 가입돼 있어 보험사에서 처리할 것’이라며 본인들이 보상해 줄 수 있는 금액을 정해놓고, 그 이상 못 해준다고 한다”며 “보험을 통해서 받을 수 있는 위자료는 생사를 넘나들었던 그 시간과 앞으로 겪을 일, 트라우마 등에 비하면 터무니가 없는데 그들이 제시한 보상금액도 터무니가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A씨는 “개를 관리하지 못할거면 키우지를 말았어야 했다. 스스로 목줄을 풀고 다녔던 일이 몇 번이나 있었는데도 그에 대한 대응이 부족했다”며 “견주 측은 본인들도 답답하니 결국 자기들이 한 일이 아니고 개가 한 일을 가지고 본인들이 책임져야 한다는 말까지 스스로 내뱉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 순간의 사고로 한 사람의 인생은 풍비박산이 났고, 앞으로의 미래와 희망까지 짓밟혔다”며 “사람의 생사가 오갔던 일인데 개물림 사고에 대한 처벌 수위도 너무 낮고 벌금도 너무 낮다. 나도 반려견을 키웠고 강아지를 너무 좋아하지만 견주 측의 태도는 정말 화가 난다”고 호소했다.

조선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해당 내용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렸다. 현재 해당 청원글은 사전동의 기준인 100명을 넘겨 관리자 검토로 넘어간 상태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