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유 귀여워"…성동일, 막둥이 공명 준비성에 '감동' (바퀴달린집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바퀴 달린 집3' 성동일 김희원이 막내 공명이 준비한 간식에 감동했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달린집3'에서는 충청북도 청주의 깊은 산속에서 즐거운 하루를 보내는 성동일-김희원-공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명은 성동일이 좋아하는 한과와 유과 등의 간식을 직접 집에서 준비해와 눈길을 끌었다. 공명은 김희원이 좋아하는 비엔나소시지까지 준비했다.

성동일은 "내가 약과를 정말 좋아한다"며 감동했다. 이어 김희원을 향해 "막둥이는 처음 와서 내가 약과를 좋아하는지 안 좋아하는지 벌써 다 알고 있는데, 너는"이라며 투덜거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희원은 "아까 공명이 아무것도 안 가져왔다고 머라 하지 않았냐. 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경솔한 사람과 아닌 사람의 차이다"라고 응수했고, 성동일은 "가져왔으면 미리 얘기를 했어야지"라며 말을 아꼈다.

공명은 "'바퀴 달린 집'에 와서 서프라이즈 하려고 했다. 어제 어머니랑 장을 봤다"라고 이야기했고, 성동일과 김희원은 "아유 귀여워"라며 막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N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