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후 9시 기준 전국 1930명 신규확진…전날보다 2명 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 /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9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928명보다 2명 많고, 1주일 전 목요일(10월 21일)의 1368명과 비교하면 562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88명(77.1%), 비수도권이 442명(22.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38명, 경기 618명, 인천 132명, 대구 116명, 충남 68명, 전북 56명, 부산-경북 각 42명, 충북 34명, 경남 31명, 강원 20명, 전남 13명, 대전 8명, 광주 5명, 제주 4명, 울산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전날과 마찬가지로 21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000명을 넘길 경우 이틀 연속 2000명대를 기록하게 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3명 늘어 최종 2111명으로 마감됐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