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천930명 확진…29일 2천100명대 예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738명-경기 618명-인천 132명 등 수도권 1천488명으로 77.1%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0일 만에 다시 2천명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2021.10.28 yatoya@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고현실 김선형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9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928명보다 2명 많고, 1주일 전 목요일(10월 21일)의 1천368명과 비교하면 562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488명(77.1%), 비수도권이 442명(22.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38명, 경기 618명, 인천 132명, 대구 116명, 충남 68명, 전북 56명, 부산-경북 각 42명, 충북 34명, 경남 31명, 강원 20명, 전남 13명, 대전 8명, 광주 5명, 제주 4명, 울산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전날과 마찬가지로 2천1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천명을 넘길 경우 이틀 연속 2천명대를 기록하게 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3명 늘어 최종 2천111명으로 마감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계속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10.28 yatoya@yna.co.kr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113일 연속 네 자릿수를 나타냈으며 29일로 115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10.22∼28)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438명→1천508명→1천422명→1천190명→1천265명→1천952명→2천111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천555명꼴로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천534명이다.

주요 신규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에서는 서울 서초구의 고등학교에서 총 10명, 경기 남양주시 택배사업소와 관련해선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안산시 소재 한방병원에서는 25명, 수원시의 또 다른 병원(4번째 사례)에서는 24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비수도권에서도 학교와 목욕탕을 중심으로 중소 규모의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충남 당진시의 초등학교에서는 학생 9명이 감염됐으며, 경북 김천시 초등학교에서도 학생과 가족 등 26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경남 창원시의 목욕탕(2번째 사례)에서는 이용자와 가족·지인 등 2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