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남도개공 '2인자' 유 前 본부장, 대장동팀서 2억 수수 정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황 전 사장의 사퇴를 압박하는데 직접 나선 사람은 유 모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이었습니다. 구속된 유동규 씨에 이어 경기도에서는 유투, 즉 '2인자'로 불리기도 했던 실세 인물로 알려져 있지요. 그런데 이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핵심 피의자들로부터 뒷돈을 받은 정황을 검찰이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연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유동규 기획본부장에 이어 2인자로 꼽히며 '유투'라고도 불린 유 모 전 개발사업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