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금리 흐름

ECB, 기준금리 0%로 동결…낮춘 채권 매입 속도 지속(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대응채권 매입 규모 내년 3월말까지 유지 전망

아시아경제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럽중앙은행(ECB) 본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유럽중앙은행(ECB)가 기준금리를 또 다시 0%로 동결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낮췄던 채권매입 속도도 유지하기로 했다.

ECB는 28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0%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도 각각 -0.50%와 0.25%로 유지하기로 했다.

유럽에서 인플레이션이 심각한 가운데서도 완화적 통화 정책을 이어가기로 한 것이다. 실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9월 소비자 물가 인상률은 3.4%를 기록해 최근 13년 만에 최고 기록을 썼다.

ECB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생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한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의 대응채권 매입속도도 유지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에도 이번 분기 코로나19 대응채권 매입속도를 6개월만에 다시 낮추기로 한 이후 2개월째 그 속도를 유지한 바 있다. 이번에도 이 같은 기조를 바꾸지 않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대응채권 매입규모는 적어도 내년 3월 말까지 1조8500억유로(약 2513조원)로 유지될 예정이다.

ECB는 또한 목표물장기대출프로그램(TLTRO Ⅲ)을 통한 유동성 공급을 지속하는 한편 자산매입프로그램(APP)도 월 200억 유로 규모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