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만배·남욱 영장 임박…곽상도·유한기 뇌물 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만배·남욱 영장 임박…곽상도·유한기 뇌물 수사

[뉴스리뷰]

[앵커]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오늘(28일) 다시 불렀습니다.

대장동 개발 당시 민간사업자의 뒷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유한기 전 본부장에 대한 수사도 이뤄지고 있는데요.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