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가대표 와이프' 금보라-한상진 母子, 한다감 불륜 확신하고 내쫓았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1TV '국가대표 와이프'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국가대표 와이프' 금보라, 한상진 모자가 한다감을 집에서 내쫓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 서초희(한다감 분)는 불륜을 저질렀다는 오해를 샀다. 남편 강남구(한상진 분), 시어머니 나선덕(금보라 분)은 서초희가 양재민(한정우 분)과 같이 있는 사진을 보고 확신했다.

이날 1박 2일 워크숍을 마친 서초희는 회사 일까지 끝내고 들어가겠다고 알렸다. 하지만 강남구는 연락을 받자마자 "워크숍? 다른 남자 차 타고 가는 게 워크숍이야? 내가 다 봤다고!"라며 분노했다.

강남구는 술잔을 기울이며 어머니 앞에서 죄송하다고 했다. 눈물을 훔치는 모습에 나선덕은 "네가 왜 죄송한데! 바람 피운 건 네 마누라인데!"라고 소리쳤다. 이어 증거 사진을 내밀었다. 양재민과 함께 있는 사진이었다. 이래도 서초희 편을 들 거냐고 다그쳤다. 강남구는 아무 말 없이 술을 들이켰다.

이때 오장금(양미경 분), 오풍금(조은숙 분)이 반찬을 챙겨 집을 찾아왔다. 사돈을 마주한 나선덕은 쌀쌀맞게 굴었다. 오장금이 딸을 찾자 나선덕은 "그거 다시 가져가라. 불결해서 못 먹겠으니까 그거 갖고 그냥 내 집에서 나가라"라며 언성을 높였다.

나선덕은 며느리가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쪽 딸이 단단히 바람이 났다. 이제는 다른 남자랑 외박까지 한다"라고 하자, 오장금은 이게 무슨 말이냐며 오해가 있었을 것이라 말했다. 또 "아무리 며느리가 미워도 그렇지 멀쩡한 내 딸 그렇게 몰아 세우면 안된다. 그리고 우리 초희 그렇게 안 키웠다"라고 소리쳤다.

이에 나선덕은 증거 사진이라며 서초희, 양재민이 함께 있는 사진을 보여줬다. "하긴 시장 바닥에서 반찬이나 무치는 홀어머니 밑에서 뭘 배웠겠냐"라는 막말까지 내뱉었다. 오장금은 충격에 휩싸였다. 이때 서초희가 귀가했다. 오장금은 딸을 보자마자 뺨을 내리쳤다. 서초희는 "갑자기 왜 때리냐, 내가 뭘 어쨌다고!"라고 언성을 높였다.

시어머니 나선덕이 나섰다. "이렇게 현장에서 걸릴 줄은 꿈도 못 꿨지?"라고 했다. 서초희는 "어머니 제 뒤 캐고 다니셨냐. 캐셨냐고요!"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면서 강남구를 향해 "당신도 그렇게 생각해?"라고 물었다.

나선덕은 서초희에게 당장 나가라고 했다. 이에 서초희는 남편을 바라보며 "당신은 왜 그러고 있어? 설마 당신도 그렇게 믿는 거야? 여보!"라고 소리쳤다. 이어 시어머니에게 "뭔가 크게 오해가 있는 것 같다. 해명하겠다"라고 했지만, 나선덕은 듣기 싫다며 나가라고 못박았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