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위원회 353명…코로나 여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S 국가장 땐 2222명 달해

장례위원장, 김부겸 총리

5부 요인·정당 대표 등 고문으로

호남 지자체장, 장례위원에 없어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주관할 장례위원회가 353명으로 꾸려진다.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 당시 장례위원회(2222명)의 6분의 1 규모다.

행정안전부는 28일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장례위원회의 구성을 이처럼 완료했다고 밝혔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장례위원회는 코로나19 방역상황을 고려해 총 353명의 장례위원으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때엔 장례위원이 1383명이었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장 때엔 2371명이었다.

이번 장례위원회에는 입법·사법·행정부의 고위공무원, 지방자치단체장, 방송언론계와 유족이 추천한 인사 등이 포함됐다. 국가장 장례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맡는다. 고문은 5부 요인, 정당 대표, 종교단체 대표로 구성했다.

부위원장은 김상희·정진석 국회 부의장,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맡는다. 유족 측 추천 인사로는 정해창 전 비서실장, 최석립 전 경호실장이 참여한다. 집행위원장은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집행위원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의용 외교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으로 꾸려진다.

장례위원 중 광역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장, 교육감 등 지자체 관련 인사는 총 27명으로 이 가운데 광주·전남·전북 지역 단체장은 속하지 않았다.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은 이달 3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영결식 후 유해는 경기 파주시 검단사에 안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공동취재단]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운데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은 26일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삶을 마감했다.숨졌다. 향년 89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