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한기 "사기사건 기소된 황무성, 사퇴 않고 버텨 '시장님' 거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사퇴압박 의혹' 관련 첫 입장문
"황무성, 재판 사실 공사에 알리지 않아"
"공사에 누가 될까봐 명예 고려해 사퇴 건의"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사업을 목전에 둔 2015년 2월 상급자인 황무성 전 공사 사장에게 사퇴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당한 사퇴 건의'였다는 취지의 입장을 28일 내놨다. 황 전 사장이 사기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어 "명예를 고려해 사퇴를 건의하게 됐다"는 것이다.

당시 자신이 "시장님 명", "정 실장" 등을 언급했던 건 황 전 사장이 사퇴하지 않고 버텨 "과도하게" 얘기한 것이라는 취지의 설명도 덧붙였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측근인 정진상 전 정책실장에게 논란이 확산되는 걸 차단한 셈이다.

유 전 본부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처음으로 '사퇴 압박' 의혹과 관련해 이 같은 해명을 골자 삼은 입장문을 내놨다. 그는 "황 전 사장은 공사업자와 관련된 소문과 사장 재직 당시 사기 사건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었고 이를 공사에 알리지 않았다"며 "저는 우연한 기회에 위 사실을 알게 돼 황 전 사장과 그나마 친분과 인연이 있는 사람으로서 재판이 확정돼 공사에 누가 되거나 황 전 사장 본인의 명예를 고려해 (2015년 2월 당시) 사퇴를 건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하지만 황 전 사장은 사퇴 의지가 없는 것으로 사료돼 유동규 전 공사 기획본부장을 거론하며 거듭 사퇴를 권유한 것 같다. 그리고 황 전 사장은 자발적으로 사퇴하지 않고 임명권자를 운운했기에 제가 정진상 실장과 시장님 등을 거론했던 것으로 사료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황 전 사장 사퇴를 권유한 이유는 조용히 사퇴하는 게 공사와 황 전 사장 측 모두에게 좋다고 판단돼 이뤄진 것이었으며 그 와중에 (최근 공개된) 녹취록 내용과 같이 과도하게 권유한 점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24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24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대장동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평가 위원장을 맡을 정도로 핵심 실무자였던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 사퇴 압박 의혹의 당사자다. 이 의혹은 2015년 2월6일 황 전 사장 집무실에서 녹음된 파일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해당 녹음 속에는 유 전 본부장이 "시장님 명", "정 실장"을 언급하며 황 전 사장에게 사표제출을 독촉하는 정황이 담겼다. 야권에선 민간 사업자 특혜를 공모한 세력들이 황 전 사장을 걸림돌로 보고 몰아낸 것 아니냐는 물음표가 나온다. 유 전 본부장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직권남용·강요 등 혐의로 고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한편 황 전 사장은 재직 중 재판을 받은 건 사실이지만, 사퇴 건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같은 날 내놨다. 황 전 사장은 "사직서는 2015년 2월에 제출했고, 1심은 2016년 8월24일에 이뤄졌다. 이 문제 때문에 제가 감사를 받아 공사를 떠났다는 건 성립하기 어렵다"며 재직 중 성남시 감사관과 만난 점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거나 했던 것이 아니며, 친소와 인사관계로 만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사업 수주 명목으로 모 건설사 사장에게서 3억5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2014년 6월 재판에 넘겨졌고, 2017년 대법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