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명령어 한줄이 'KT 통신대란' 불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21.10.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5일 전국을 멈춰 세운 KT 통신 장애 원인은 부산 지역에서 진행된 기업망 고도화 작업중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KT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따르면, 부산 지역에서 진행된 망 고도화 작업에서 네트워크 경로설정(라우팅) 정보 입력 중 오류가 발생했다.

부산 지역 시설에서 진행된 기업망 고도화 작업중 새 장비를 설치하고 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명령어 하나가 빠졌다. 이로인해 25일 11시 20분경 KT 유·무선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했다. 이는 전국 단위로 인터넷을 비롯해 상점 포스기 카드 결제 등 관련 서비스의 '먹통'으로 이어졌다. 이로인해 네트워크 장애는 약 40분간 지속됐다.

KT측에 따르면 기본적인 작업의 실수가 전국 단위 통신망 마비라는 초유의 사태로 확대된 것이다. 공교롭게도 이 작업은 KT 협력사에서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협력사의 실수라 할지라도 전국단위의 마비로 확대돼 KT에게 면죄부를 줄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났다게 중론이다. 작업 전 테스트를 거치는 절차가 빠져 기본적인 시스템의 부재라는 지적이다.

이와관련해 구현모 KT 대표는 28일 "재발 방지를 위해 테스트베드를 운영해서 (본 작업 전) 한 번 더 테스트를 하고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전국이 아닌 국지적인 범위에서만 영향이 미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통상 작업들이 야간에 진행됐지만 유독 이날 이용자 트래픽이 몰리는 주간에 진행했다는 점도 관리 감독 측면에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구현모 대표는 "이 작업은 야간작업으로 승인받는데 작업자가 주간에 진행했다"며 "관리 감독 책임은 KT에 있기 때문에 우리 책임이며, 앞으로 이 같은 통신 장애를 물리적으로 막을 수 있는 장치를 강구해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KT 구현모 대표는 이원욱 과방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사전에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었지만, 본 작업을 가장 트래픽이 심한 낮 시간에 진행해 발생한 대표적 인재"라며 "명령어 한 줄이 빠지면서 발생한 문제로 전국 라우터에 자동으로 전송이 되면서 전국적인 시스템이 마비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29일 KT 통신 장애 원인에 대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발표 후 통신 장애 재발 방지 대책과 보상안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KT는 고객들의 피해 유형을 접수하기 위해 다음 주부터 신고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