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총리 "노 前대통령 국가장, 최소한의 의전…이해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두환 국가장' 질문에는 "책임의 무게 달라…과오 시인 없었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것과 관련, "국가가 최소한 해야 할 의전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 '국민의 세금으로 국가장을 치러야 하느냐는 국민 청원이 있다'는 지적에 "국가의 위상이랄까 체면이라는 것이 있다. 국민 여러분이 한 번만 이해를 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