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식점 총량제' 논란…"공약 아냐" vs "경제학 무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영업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음식점 허가 총량제를 생각했었다는 말을 했습니다. 이러자 야당에서는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한 거다,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는데 이재명 후보는 공약으로 하려던 건 아니라면서 진화에 나섰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은 어제(27일) 자영업자 간담회에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