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대장동팀 2억' 성남도공 2인자 유한기에 간 정황 포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수사 소식입니다.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들이 과거 성남도시개발공사 핵심 인사에게 2억원을 건넨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유동규 전 본부장 건과 다른 내용입니다. 서울중앙지검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김지성 기자, 돈을 받은 걸로 의심되는 인물이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인데 어떤 인물입니까?

[기자]

유한기 전 본부장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안에서 유동규 전 본부장에 이어 2인자로 불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