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연 기획부동산 피해...투기 의혹엔 반박 "억측 자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가수 태연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28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가족들만의 스팟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족들 동의하에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다.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린다"라며 투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그러면서 태연은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며 "굳이 이런 이야기를 왜 이렇게까지 하고 있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께 더이상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관련해 한류스타인 걸그룹 A씨도 피해를 입었으며, 해당 기획부동산 업체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 아버지는 기획부동산 업체를 통해 A씨 명의로 땅을 샀다. 이 업체는 4억원에 매입한 땅을 3개월 뒤 A씨 측에 11억원에 팔아넘겼다.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다. 이후 다른 매체는 한류스타 A씨가 소녀시대 태연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경찰은 보전 산지를 개발예정지처럼 속여 판매해 2500억 원대 피해를 낸 기획부동산 업체 대표들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및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 중이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박현택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