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흥업소서 코로나 감염 숨긴 해양경찰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흥업소서 코로나 감염 숨긴 해양경찰 집행유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역학조사에서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숨긴 해경의 한 간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A경위에게 징역 6개월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경위는 지난해 11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초기 역학조사에서 인천의 한 룸살롱을 방문한 사실을 숨겼습니다.

이후 해당 룸살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4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