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오후 6시 서울 신규확진 641명…전날보다 14명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머니투데이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28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64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같은 시간대보다 14명 적지만 일주일 전인 21일보다는 188명 많은 수치다.

집단감염은 계속되는 추세다. 동대문구 소재 복지시설 관련 확진자가 7명 증가해 33명이 됐다. 성북구 소재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4명 늘어난 1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4일 1221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던 서울 하루 확진자수는 이달 18일 298명까지 떨어졌다가 19~23일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다. 지난 24~24일 주말 영향으로 400명대로 내려갔지만 26일부터 다시 700명대로 치솟는 모습이다.

서울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까지 11만7999명으로 잠정집계됐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