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신' 이재은, 10년 결혼생활 도중 자살시도까지 "우울증 심해져" 눈물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배우 이재은이 결혼과 이혼 후 우울증으로 극단적인 선택까지 했던 가슴아픈 인생사를 전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만신포차’에는 “영화 ‘노랑머리’ 이재은vs만신들! 빚 때문에 파격 노출까지! 이제는 엄마가 되고 싶어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재은은 배우활 동 후 댄스가수가 되기 위해 트로트 앨범을 준비했다며 깜짝 공개, 하지만 이내 결혼을 하게 됐다고 했다. .현재는 단편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을 간간이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이재은과 과거 이야기를 나눴다. 4~5살되던 해 어린 시절부터 빼아난 미모로 한 광고주로부터 추천을 받았다며, 이후 3백대 1이란 경쟁을 뚫고 아역모델로 데뷔하게 됐다고 했다. 이후 자신이 가장이 되기 시작했다는 것.

이재은은 집안을 위해 성인 영화에 억지로 출연할 수밖에 없었다며 “결혼 전에 악착같이 벌어서 부모님에게 집이든 건물이든 뭔가를 해주고 난 빨리 집에서 나오고 싶었다"면서 "독립도 안 된다고 해서 결혼밖에 없었다. 못된 사람 같으면 그냥 나오면 되는데 (못 했다)”라고 어린 나이에도 가장으로서 집을 책임지기 위해 성인 영화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빠가 돌아가셨을 때 눈물이 안 났다 빚은 내가 갚았다. 그러다보니 너무 미웠다"면서 "돈 많이 벌었을 때는 집 몇 채도 샀었다. 오죽하면 아빠한테 ‘내가 돈 찍어내는 기계야?라고 했다”며 아버지를 미워할 수밖에 없었던 어린시절을 털어놨다.

특히 성인 영화 ‘노랑머리’를 언급한 그는 “애증의 작품이다. 20대에 찍은 작품이다. 노출이 많이 있고 집안 상황이 (안 좋았다). 당시 이 작품이 국내 최초로 등급보류 판정이 나와 상영이 안 될 뻔했는데 다행히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면서 그 해에 대종상, 청룡상에서 신인여우상을 받았지만 싫기도 했던 작품이라 솔직하게 답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이후 극심한 악플에 시달렸다고. 이재은은 “ 성인으로 갈 수 있는 발판도 만들었고, 욕은 많이 먹었지만 돈을 많이 벌었다. 제 리즈의 첫 카테고리를 꼽자면 '노랑머리'다. 그런 영광의 리즈 순간이 다시 올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결국 결혼이 도피처였다는 이재은은 "연을 끊다시피 하고 친정에서 나왔는데 1년쯤 있다가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엄마는 남은 돈으로 노후 대책을 세우기 위해 건물을 지으려고 했는데 사기당했다"면서 "엄마도 7~8년 만에 연락을 했고 도움이 못 되어서 미안하다고 말하면서 많이 울었다. 그때부터 다시 같이 살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게다가 결혼생활도 탐탁치 않았다는 이재은은 “결혼 후 10년동안 사람 사는 것처럼 살지 못했다. 3~4년쯤 우울증이 심하게 와서 죽을 뻔한 적이 몇 번 있었다"면서 정신과 상담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약을 먹으면 내가 무슨 일을 할지 모르겠더라. 정신을 차려보니 베란다에 기대어 있더라. 무섭더라”며 아찍했던 과거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은은 “아이를 정말 갖고 싶었다. 엄마 돌아가시면 나 혼자가 된다. 다시 사랑이 온다면 아이를 낳고 잘 살 수 있을까. 그게 안 된다면 그 사람이 데려온 아이라도. 가정을 다시 한번 이루고 싶다”며 2세 계획부터 다시 사랑을 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며 눈물을 훔쳤다.

/ssu08185@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