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전자발찌 차고 길 한복판에서 여중생 추행..."순간적 충동에 범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자발찌를 찬 남성이 길 한복판에서 10대 여중생을 성추행한 뒤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들의 범죄와 일탈이 연일 잇따르고 있는 만큼 예방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다리를 절며 황급히 지나갑니다.

그 뒤를 여학생이 전화하며 쫓아가고, 경찰차가 지나가자 손을 들어 도움을 요청합니다.

여학생을 발견한 경찰관들은 곧장 차에서 내려 도주하던 남성을 멈춰 세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