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친 뼈 부러지고 인생 풍비박산" 진돗개 공격 참혹 순간[영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가 중년 여성의 팔을 물어뜯어 여성의 뼈가 부러지는 등 큰 상처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여성의 자녀는 “견주가 보상에 소극적”이라며 “개 물림 사고에 대한 견주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개 물림 사고로 한 사람의 인생이 풍비박산 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지난 8월 12일 오후 1시경 경남 사천시 곤명면에서 중년 여성이 진돗개에게 팔을 물어뜯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어머니는 딸기 하우스에 일손에 부족해 옆집 하우스에 일꾼을 요청하러 가셨다가 나오시는 길이었다”며 “일꾼을 요청하러 들어갔던 그 앞집에 있는 진돗개의 목줄이 풀려 있었고 개는 어머니 곁으로 슬금슬금 다가오니 갑자기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유한 CCTV 영상을 보면 A씨 어머니는 비닐하우스에서 걸어 나오는 도중 진돗개 한 마리와 마주쳤다. 개는 A씨 어머니에게 다가왔고 A씨 어머니는 다소 놀란 듯 멈춰 섰다. A씨 어머니가 몇 걸음 물러서자 개는 갑자기 달려들어 A씨 어머니를 물었다. A씨 어머니가 쓰러졌지만 개는 더 사납게 물었다. A씨에 따르면 이 광경을 목격한 근처 비닐하우스 주인이 철근을 들고 저지했지만 개는 더 세게 물고 늘어졌다. A씨 어머니는 피범벅이 된 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어머니는 개에게 목과 다리, 오른팔과 왼팔을 물렸다”며 “개 물림 사고로 인해 어머니는 오른팔 뼈가 부러지고 살을 물어 뜯겨 긴급 수술을 했다. 이후에 피부이식수술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 어머니는 개 물림 사고로 인해 한 달 반가량 입원을 해야 했다. A씨는 “개는 구강 내에 서식하는 세균이 다양하기 때문에 세균감염에 의한 사망이나 사고가 심각하다”며 “더구나 광견병 주사 등을 한 번도 접종한 적 없는 개에게 물려 직접 감염과 2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어머니는 3주 가까이 제일 강한 항생제를 맞으며 투병생활을 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어머니는 간도 망가지고 시력도 안 좋아지셨다. 항생제가 강하다 보니 계속 졸리고 일상생활이 어려워 우울증까지 호소하게 됐다”며 “작은 상처로도 감염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데 개에게 물어뜯기고 갈기갈기 찢어졌으니 그 고통은 어떤지 짐작조차 하지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A씨 어머니는 사고로 인해 하고 있었던 딸기 농사에 지장을 받게 됐고, 정신적인 피해도 상당하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정신적 트라우마는 물론, 정상적으로 사용하던 팔이 마음대로 사용되지 않고 있다. 회복하더라도 오랜 시간이 소요되며 오랜 시간이 지나더라도 예전처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한순간의 사고로 희망을 잃어버린 어머니는 매일 눈물로 보내고 계신다”고 말했다.

A씨는 “이런 상황인데도, 견주 측이 적극적으로 보상해 주려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 견주 측은 처음엔 치료도, 보상도 다 해줄 것처럼 말하고 하우스 일도 도와주겠다고 적극적이더니 지금은 ‘일상배상책임 보험에 가입돼 있어 보험사에서 처리할 것이다’라며 본인들이 보상해 줄 수 있는 금액을 정해놓고, 그 이상 못 해준다고 한다”며 “일상배상책임 보험을 통해서 받을 수 있는 위자료는 생사를 넘나들었던 그 시간과 앞으로 겪을 일, 트라우마 등등에 비하면 터무니가 없는데 그들이 제시한 보상금액도 터무니가 없다”고 성토했다.

그는 “개를 관리하지 못할 거면 키우지를 말았어야 했고, 스스로 목줄을 풀고 다녔던 일이 몇 번이나 있었는데도 그에 대한 대응이 부족했다”며 “견주 측은 심지어 자기들이 하지 않은 일이고, 개가 한 일을 가지고 본인들이 책임져야 한다는 말까지 내뱉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순간의 사고로 한 사람의 인생은 풍비박산이 났고 사람의 생사가 오갔으며, 앞으로의 미래와 희망까지 짓밟혔다”며 “그들의 부모님, 자녀가 아니 본인이 이런 일은 당해도 그런 말을 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나도 반려견을 키웠고, 강아지를 너무 좋아하지만, 견주 측 태도에 정말 화가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사람의 생사가 오간 일인데, 개 물림 사고에 대한 처벌 수위가 너무 낮고 벌금도 너무 적다”며 “이런 일을 겪는 사람들이 억울하지 않게 개 물림 사고에 대한 책임을 법적으로 강화해 달라”고 촉구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