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슬라 ‘천슬라’ 되자 서학 개미들 800억 원 팔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1000달러를 돌파하자 당일 서학 개미들이 테슬라 주식 800억 원어치를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이날 기준 예탁원을 통한 테슬라 순매도 결제금액은 6851만 달러로(약 801억 원)로 집계됐다.

국내 투자자들은 테슬라를 1억 2613만 달러 매수 결제하고 1억 9464억 달러 매도 결제해 전체 결제금액이 3억 2078만 달러에 달했다.

테슬라 주가가 폭등하자 국내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을 위해 매도한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25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12.66% 급등한 1024.86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모회사 알파벳에 이어 전세계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하는 데 성공했다.

미국 대형 렌터카 업체 허츠가 내년 말까지 테슬라 전기차 모델3을 10만대 인도받기로 계약했다고 발표한 것이 강력한 호재로 작용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