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 사과’ 사진 올렸던 윤석열, “이재명 국민을 뭘로 알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SNS에 ‘개 사과’ 사진을 올렸다가 유권자 비하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아이러니하게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국민을 어리석은 존재로 본다”며 비판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은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후보가 보기에 국민은 어리석은 존재”라며 이 후보가 음식적 허가총량제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마치 불나방들이 촛불 향해서 모여드는 건 좋은데 너무 지나치게 가까이 가서 촛불에 타는 그런 일들을 막아야 한다”고 표현한 것을 문제삼았다.

윤 전 총장은 “음식점을 하려는 자영업자들을 촛불을 향해 모여드는 ‘불나방’에 빗댄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보기에 국민은 정부가 간섭하고 통제해야 자립할 수 있는 어리석은 존재”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후보가 평소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이 후보의 국민관은 국민을 “가붕개(가재, 붕어, 개구리)”에 빗댄 조국 전 장관의 그것과 닮았다. 도대체 국민 알기를 무엇으로 아는 것인지, 개탄이라는 말조차 쓰기 아깝다“고도 적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우리 국민은 이 후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존엄한 존재“라며 ”정부가 쓸데없이 간섭하지 않으면 세계 최고의 성과를 내는 위대한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 전 총장은 ”국민은 이 후보 같은 사람들이 규제를 남발해서 돕지 않아도 스스로 도울 수 있다. 규제 철폐가 만능이 아니듯 규제 또한 만능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규제에 적대적인 정책관을 드러내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에 대한 왜곡된 인식부터 바로잡으라“며 글을 맺었다.

이같은 메시지에 지지층에서는 좋은 대응이라는 반응이 나왔으나 여권 지지층과 야당 경선 홍준표 후보 지지층 사이에서는 ”개 사과 사진 올린 사람이 할 말은 아니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미화 발언을 사과하는 과정에서 SNS에 자기 반려견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메시지로 읽힐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었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은 논란에 대해 곧장 사과했으나 사진 게시 당사자가 누구인지를 두고 캠프와 서로 다른 해명을 하는 등 혼선을 빚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