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중공업 유상증자에 삼성전자·삼성생명 등 6개 계열사 참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삼성중공업[010140]은 삼성전자[005930], 삼성생명[032830], 삼성전기[009150], 삼성SDI[006400], 삼성물산[028260], 제일기획[030000] 등 삼성의 6개 주요 계열사가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중공업 지분 16.0%를 보유한 삼성전자는 3천333만주(1천710억원)를 청약하기로 했고 삼성생명은 639만주(328억원), 삼성전기는 451만주(232억원)를 각각 청약한다.

삼성SDI, 삼성물산, 제일기획도 유상증자에 참여키로 하면서 이들 6개 계열사의 출자 금액은 총 2천335억원에 달했다고 삼성중공업은 전했다.

또한 사전청약에서 117% 청약률을 기록했던 우리사주조합도 2천565억원 규모로 청약에 참여하는 만큼 다른 주주들도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25일 신주 발행가액을 5천130원으로 확정하며 유상증자를 통해 1조2천825억원의 자금 확보에 나선 삼성중공업은 28∼29일 구주주를 대상으로 청약을 받고 다음달 2∼3일에는 일반공모 청약을 진행한다.

he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