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녀시대 태연, 기획부동산 사기 11억 피해에 "미쳤다고 투기 할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 피해자 중 한 명으로 알려진 가운데, 투기가 아니라며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태연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할까요"라며 "저는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다. 그래서 앞으로 남은 삶은 제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가깝고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에 가족들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바람이었고 꿈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들 동의하에 부모님 두 분이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고 결정한 것이다"라고 투기 목적이 아닌 생활 공간으로 토지를 매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다"며 "저 역시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알게 된 상태라 상황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다. 굳이 이런 이야기를 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면 더 이상의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태연은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으로 3,000여명에 이르는 피해자가 발생한 사건의 피해자로 언급됐다. 여러 매체 보도에 따르면 태연은 지난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경기도 하남시 소재 임야를 11억 원에 매입했다.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는 '보전 산지'로 해당 업체는 4억원에 땅을 사들인 후 3개월 만에 7억을 더해 태연에게 되팔았다고 전해졌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