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하선·정문성·장영남, 유쾌한 웃음 가득했던 스페셜 토크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웃음꽃 만발한 스페셜 토크 현장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극본 유상/ 연출 위득규)은 ‘검은 태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인물들의 과거를 다룬다. 특히 서수연(박하선 분)과 장천우(정문성 분), 그리고 도진숙(장영남 분)을 중심으로 본편으로부터 4년 전 시점의 놀라운 사건들이 펼쳐진다.

‘뫼비우스 : 검은태양’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스페셜 토크 영상에서는 주연을 맡은 박하선(서수연 역)과 정문성(장천우 역), 장영남(도진숙 역)의 케미는 물론, 배우들이 직접 말하는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의 관전 포인트와 비하인드 스토리가 베일을 벗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일경제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웃음꽃 만발한 스페셜 토크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MBC


먼저 MC 서인 아나운서와 연출을 맡은 위득규 감독이 자리에 함께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세 배우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감상한 후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직접 소개하는가 하면, 본편 ‘검은 태양’과 스핀오프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의 다른 점을 꼽아 흥미를 자극했다.

박하선은 “외적인 부분도, 연기 톤도 본편에서의 서수연과 다르다. 숨겨져 있던 (서수연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문성은 ‘검은 태양’에서 화제가 됐던 노출 씬에 대해 “나름대로 열심히 운동했는데, 남궁민이라는 배우 때문에 다 망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남은 몰입감을 드높이는 뛰어난 연기력의 비결을 묻는 말에 “평상시와 다른 모습이라 동경하면서 연기했다”며 프로페셔널한 대답을 해 감탄을 유발했다.

위득규 감독은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검은 태양’의 세계관 안에 있는 인물들이 주인공이 되어 벌어지는 일이다. 드라마와 영화의 중간 지점에 있는 작품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제작하게 되었다”라며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또한, 주인공으로 서수연과 장천우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두 사람은 본편에서 저마다의 ‘선’을 넘은 인물들로 그려졌는데 ‘그 인물의 시작은 어땠을까?’, ‘어떤 과정을 통해 그렇게 되었을까?’라는 의문점에서 시작했다”라고 밝혀 드라마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새로운 서사를 예고했다.

본편과는 또 다른 화려한 액션과 인물들의 흥미로운 관계, 극을 꽉 채우는 배우들의 케미스트리까지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의 매력이 셀 수 없이 쏟아졌다. 박하선과 정문성, 장영남은 배역에 몰입하기 위해 어떤 감정으로 임했는지,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은 무엇인지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뫼비우스’라는 제목이 지닌 의미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정문성은 “안쪽과 바깥쪽이 연결되어 시작과 끝을 찾지 못하는 모습이 마치 서수연과 장천우를 가리키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박하선은 “벗어날 수 없는, 한번 발을 들이면 쉽게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을 의미하기도 한다”라며 다양한 해석을 내놨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