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中 최고 부자는 ‘생수왕’ 중산산…부동산 재벌들은 순위 밖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중국에서 국민 생수로 불리는 ‘농푸산취안’의 창업자 중산산(钟睒睒·67)가 올해 중화권 최고 부자에 링크됐다. 지난 1월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 공개된 부호 순위에 연이어 1위 자리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부자연구소인 후룬연구원이 최근 공개한 ‘중국부자명단 2021’에 따르면 중산산 회장은 재산 3900억 위안(약 71조 원 5900억 원)을 보유, 중국 최고 갑부로 떠올랐다.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약 250억 위안(약 4조 6000억 원) 이상의 자산 증가가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중 회장은 작년 3위를 차지했었다.

이어 2위에는 중국판 틱톡으로 불리는 더우인의 창업자 장이밍 회장(36)이 총자산 3400억 위안(약 62조 4500억 원)으로 선정됐다. 이번 조사 결과 중국 부호 순위 중 눈에 띄는 특징은 신에너지 산업과 관련한 기업의 창업주들이 부호 순위 상위에 잇따라 이름을 올렸다는 점이다.

실제로 3위에 이름을 올린 정위췬(53) 회장은 신에너지 자동차 배터리 공급업체인 ‘닝더스다이’의 창업주다. 그는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무려 자산 규모를 3배 이상 늘려, 총 3200억 위안(약 58조 7400억 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올해 부호 순위 7위로 뽑힌 창청자동차의 웨이젠쥔과 한쉐쥐엔 회장은 부부관계로 지난해 자산 대비 무려 5배 이상 자산 규모를 불린 것으로 조사됐다. 부부의 총 자산은 2180억 위안에 달했다.

반면 인터넷 IT 기업 선두 업체인 텐센트의 마화텅(50) 회장은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오히려 자산 규모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마 회장은 지난 9월 기준 총자산 규모 3170억 위안을 달성, 지난해 대비 약 730억 위안이 줄었지만 여전히 가장 돈 많은 중화권 인물 4위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같은 시기 최고 부호 1위에 이름을 올렸던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 창업주 역시 같은 동기 대비 자산 규모가 크게 하락해 부호 순위 5위에 그쳤다. 마윈 창업주는 지난해 대비 약 1450억 위안 규모의 자산이 감소한 2550억 위안을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는 중국 부호의 터줏대감으로 불렸던 부동산 업계 관련 재벌들이 상위 10위 안에 진입하지 못한 첫해로 기록됐다.

지난 2017년 중국에서 가장 돈 많은 인물로 꼽혔던 헝다그룹의 쉬자인 회장의 자산은 무려 1620억 위안에서 730억 위안으로 급감, 70위로 순위 밖으로 밀려났다. 쉬 회장은 순위가 가장 많이 밀린 사례다.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 몰린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에버그란데)그룹을 설립한 쉬자인 회장의 개인 자산이 급감했던 것.

후룬연구소 측은 부동산 업계 부진한 상황에 따라 부동산 업계 부호는 단 한명도 올해 순위 10위 안에 들지 못했다고 집계했다. 반면 제조업 관련 기업가들의 자산이 급증, 부호 순위 리스트 중 약 27%의 인물이 제조업 분야 관련 기업가로 확인돼 이 시기 가장 많은 수의 부자들이 종사한 분야로 조사됐다.

이어 건강 보건 의료약품 관련 산업 종사자의 수가 2위(10.8%), 부동산 산업 종사자 비중은 9.4%에 그쳐 3위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올해 중국 부호 상위에 이름을 올린 이들 중 상당수는 40세 이하의 기업가들로 지난해보다 약 70명 이상 증가한 326명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 40세 이상 젊은 부호 중 무려 80여 명은 자수성가한 인물들이라고 후룬 연구소는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4명 증가한 수치다.

특히 이 시기 부자 리스트에 선정된 사업가 중 90년대 출생한 이들은 총 28명으로, 지난해 대비 1명 더 증가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음료 전문 브랜드 ‘시차’의 니에윈천(30) 회장의 자산은 지난해 대비 무려 2배 이상 증가한 100억 위안(약 1조 8400억 원)을 달성, 90년대 출생한 자수성가형 부호 중 자산 규모 1위로 선정됐다.

한편, 후룬연구소는 지난 1999년부터 20억 위안(약 3680억 원) 이상의 재산을 가진 중국 부자 순위를 발표해 왔다. 올해는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520명이 증가한 2918명이 부호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에 올린 부호의 수는 10년 전 대비 약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