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윤석열 "내가 이겨야 文 치명타"…홍준표 "윤석열캠프 파리떼 들끓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선언` 발표를 앞두고 시계를 보고 있다(왼쪽 사진). 홍준표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서민복지 대전환` 공약을 발표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 [한주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최종 결정되는 다음달 5일 전당대회를 일주일 남겨놓고 양강 구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간에 날 선 공방이 이어졌다. 윤 전 총장은 '반문(反文)' 결집을 호소하며 '세 불리기'에 집중했고, 홍 의원은 이를 정치인 줄 세우는 구태정치라고 비판하며 노인복지 공약으로 중장년층 공략에 나섰다.

후보 간 신경전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최근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 물리적 충돌도 발생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과 지지자 간에 불필요한 충돌이 지속되면 선거 이후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기 어렵다.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전 총장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라며 반(反)문재인 지지층을 겨냥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 정권은 저 하나만 제거하면 집권 연장이 가능하다고 착각하고 온갖 공작과 핍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현 정권에 대항하는 '투사' 이미지를 강조했다. 이어 "저는 맞으면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이다. 저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달라"고 호소했다.

또 정권교체 이후 비전으로 "국민의힘을 혁신해 유연한 보수정당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면서 "이 대표와 손잡고 국민과 당원이 오케이 할 때까지 혁신 또 혁신해 건전 보수는 물론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담아내는 큰 그릇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반문을 집결해 본들 정권교체 안 된다. 정권교체의 키는 20·30대, 중도층, 호남이 쥐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요즘 (윤 전 총장의) 행태를 보니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야당 후보가 돼서 본인이나 가족의 안위를 지키려는 전략 아닌가"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에 현역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이 몰려 '매머드급' 캠프 규모를 과시하는 데 대해서도 "파리 떼는 부패한 곳에만 들끓는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한 말"이라면서 "흘러간 정치인들 주워모아 골목대장 노릇 하는 것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정치 경륜이 수십 년 된 분이 그런 말씀을 하시는 건 오히려 자기부정"이라고 응수했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취약 지지층으로 꼽히는 50대 이상을 위한 노인복지 공약을 대거 발표했다. 여기엔 노인복지청 신설, 노인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유연근무제 활성화 공약 등이 담겼다.

[정주원 기자 /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