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연, 기획부동산 사기로 11억원 피해… “미쳤다고 투기하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가수 태연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소녀시대 태연이 경기도 하남시에서 발생한 수천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가요계에 따르면 태연은 2019년 하남의 한 토지를 11억원을 주고 사들였다. 태연은 당시 가족이 지인으로부터 해당 토지를 추천받아 업체로부터 매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땅은 개발이 불가능한 '보전 산지'여서 거액의 손해를 안게 됐다.

태연은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자신의 SNS를 통해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하겠느냐”며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폿(장소)을 만드는 게 내 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들 동의 하에 부모님 두 분이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라며 “오해나 추측·억측은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