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LG이노텍, 3분기 영업익 전년比 209.8% 증가···“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사업 호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이노텍이 올 3분기 스마트폰용 카메라 모듈 판매 호조에 힘입어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

LG이노텍은 3분기 매출 3조7,976억원, 영업이익 3,357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1.4%, 영업이익은 209.8% 증가했다.

회사 호실적 주요 배경은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 센싱 모듈 등 고성능 카메라 모듈 신제품의 공급확대다. 또 5G 통신용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용 기판 매출이 늘고, 차량용 카메라와 전기차용 파워가 성장세를 이어가며 실적을 뒷받침했다.

사업부문 별로 보면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증가한 2조9,09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요 고객사 신모델 공급이 확대되고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 센싱 모듈 등 고부가 제품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4,236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고객사 신모델 공급으로 무선주파수 패키지 시스템(RF-SiP)용 기판, 안테나 모듈(AiP)용 기판 등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이 매출을 이끌었다.

또 프리미엄TV 판매 호조세로 칩온필름(COF), 포토마스크 등 디스플레이용 제품도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 전분기 대비 5% 증가한 3,424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용 카메라모듈을 비롯, 배터리관리시스템(BMS) 등 전기차용 파워의 매출이 증가했다.

강해령 기자 h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