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터키, 시리아 북부로 병력 수백명 배치…쿠르드 격퇴작전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터키 의회도 군사작전 승인…2016~2019년에도 세차례 작전 벌여

연합뉴스

시리아 이들립주에 파병된 터키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터키가 미국이 지원하는 쿠르드 민병대 격퇴 작전을 위해 시리아 국경 지역으로 자국군 병력 수백 명을 이동 배치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리아 국영 사나 통신도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터키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로 탄약과 무기, 군사장비 등을 실은 트럭 200대를 보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터키가 계획 중인 군사작전은 터키-시리아 국경 910km의 3분의 2 이상에서 쿠르드 민병대를 몰아내기 위한 것이다.

터키는 자국 남부와 접경한 시리아 북부와 이라크 북부 지역에 근거지를 둔 쿠르드 민병대를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여기고 있다.

터키는 이번 군사작전을 통해 이들립주에 인접한 알레포주 도시 코바니 남쪽 지역을 장악해 유프라테스강 동안과 서안 지역을 자국 통제권에 넣으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바니는 유프라테스강 동안에 있다.

쿠르드 민병대가 통제하고 있는 알레포주 메낙 비행장을 장악하는 것도 군사작전 목표 중 하나라고 통신은 전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또 이번 작전을 통해 자국내 지지 기반을 강화하고, 쿠르드 민병대를 억제하도록 미국과 러시아에 압박을 가하려 한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터키 의회는 앞서 지난 26일 시리아와 이라크 내에서의 터키군 군사작전에 대한 승인을 2023년 10월까지 2년 더 연장했다.

터키 의회는 지난 2014년 10월 처음으로 시리아와 이라크에서의 군사력 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터키군은 2016~2019년 시리아 북부에서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 격퇴를 위한 '유프라테스의 방패' 작전, 쿠르드 민병대를 몰아내기 위한 '올리브 가지' 작전과 '평화의 샘' 작전을 잇달아 벌인 바 있다.

시리아 정부는 자국 북부 지역에서 이루어지는 터키의 쿠르드 격퇴 군사 작전을 불법이라고 비난하며 군대 철수를 요구해 왔다.

연합뉴스

시리아 북부 코바니 위치
[위키피디아 자료]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