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부 반란' 전남, 14년 만에 FA컵 결승...울산 홍명보호 '더블'도 좌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나라 프로·아마 최강팀을 가리는 대한축구협회, FA컵에서 K리그 2부팀 전남이 '대어' 울산을 잡고 결승에 올랐습니다.

전남은 대회 4강전에서 이종호와 장순혁의 연속 골로 홈팀 울산을 2대 1로 꺾고, 2007년 우승 이후 14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올 시즌 리그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FA컵까지 3관왕을 노리던 울산은 챔스리그 4강에서 포항에 진 데 이어 FA컵까지 탈락하며 '더블'도 좌절됐습니다.

전남의 결승 상대는, 강원을 1대 0으로 꺾은 대구FC로, 홈과 원정을 오가며 두 차례 격돌해 우승팀을 가립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