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간계 최강'이라고 불렸던 사나이...라리가서 부활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라다멜 팔카오가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것일까.

팔카오가 활약 중인 라요 바예카노는 2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캄포 데 풋볼 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라리가 11라운드에서 바르셀로나를 1-0으로 격침시켰다. 이번 승리로 승점 19점이 된 라요는 어느덧 순위를 5위까지 끌어올렸다.

이번 경기를 이변으로 만든 주인공은 팔카오였다. 선발 출장한 팔카오는 전반 20분 바르셀로나 수비수들을 앞에 두고 과감한 슈팅을 날리면서 대활약을 예고했다. 팔카오가 빛났던 장면은 전반 30분에 나왔다. 오스카르 트레조가 세르히오 부스케츠한테 공을 뺏어낸 뒤 팔카오에게 곧바로 연결했고, 팔카오는 헤라르드 피케를 속인 뒤 침착한 슈팅으로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벌써 팔카오의 리그 4호골이다. 사실 팔카오가 라요로 복귀했을 때만 해도 기대감을 품는 사람은 없었다고 해도 무방하다. 한때 팔카오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엄청난 득점력을 선보이면서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노 호날두 다음 가는 공격수로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AS모나코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를 거치면서 좋지 못한 활약만 이어갔다. 터키 명문 갈라타사라이에서도 성공하지 못했기 때문에 기대감이 낮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자신이 꽃 피운 라리가로 돌아오자마자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이적시장 막판이 돼서야 합류해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지만 데뷔전부터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 후 연속 2경기에서 모두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라요의 돌풍을 이끌었다. 교체로 나오든, 선발로 나오든 워낙 효율이 좋다. 과거처럼 폭발적인 힘은 없지만 문전 앞에서의 골 냄새를 맡는 능력만큼은 여전했다.

후반전이 시작되면서 라요는 바르셀로나 공격을 막아내기 급급했다. 수비진의 육탄 수비와 골키퍼의 선방쇼로 버터냈지만 후반 26분 멤피스 데파이에게 페널티킥을 내주고 말았다. 하지만 데파이의 슈팅은 스톨 디미트리예프스키 골키퍼에게 막혔다. 라요는 선제골을 넣은 팔카오 대신 중원에서 기동력을 강화하기 위한 교체를 진행했다. 라요는 끝내 승리를 지켰고, 팔카오는 득점 순위 9위에 자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