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화재위 '장릉 앞 아파트' 심의 보류…"추가 검토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건설사 개선안으로는 가치 유지 어려워…시뮬레이션 진행"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위원회가 28일 세계유산인 김포 장릉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서 문화재 당국 허가 없이 건설돼 논란에 휩싸인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안건을 심의했으나 가부 결론을 내리지 않고 보류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문화재위원회 궁능문화재분과·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위원들이 건설사들이 낸 개선안으로는 장릉의 역사·문화 가치를 유지하기 어렵고, 심도 있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