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모더나와 다른 머크”…‘코로나 치료제’ 빈국 생산허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제 의약 특허풀’과 저소득 105개국 제약사에 복제 허가 협약

‘mRNA 백신 기술 공유’ 요청 거부한 화이자·모더나 등과 대조적

WHO “긍정적 조치” 환영 입장…세계 각국도 잇따라 반기고 있어

접근성 확대 및 1개당 ‘82만원→1만원’ 가격인하 효과도 기대돼

남미 등 일부 중소득국의 치료약 복제 면허 공유 소외에는 우려

세계일보

머크사가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제약회사 머크(MSD)가 알약 형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복제약을 빈곤 국가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머크의 이 같은 ‘통 큰 결정’에 대해 잇따라 환영의 뜻을 표했다.

특히 화이자나 모더나와는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는 지적도 나왔다. 화이자·모더나는 국제사회가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기술 공유를 요구했음에도 이를 거부하는 모습을 보여 비판을 받기도 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AP, AFP 통신 등의 보도 따르면 MSD는 이날 유엔이 지원하는 ‘국제 의약 특허풀’(MPP)과 자사의 코로나19 경구 치료약인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를 다른 제약사들이 제조할 수 있도록 제조 면허를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MSD와 그 파트너사인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MPP가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제조하고자 하는 자격 있는 다른 제약회사에 라이선스를 줄 수 있도록 했다.

또 WHO가 코로나19를 국제 긴급 상황으로 판단하는 한 로열티도 받지 않기로 했다.

몰누피라비르는 처음으로 개발된 코로나19 경구 치료제로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FA)의 사용승인 심사를 받고 있다.

MSD는 이달 초 몰누피라비르가 코로나19 초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의 입원과 사망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찰스 고어 MPP 이사는 이 계약에 대해 “주목할 만하다”며 “코로나19와 관련해 처음으로 이뤄진 이번 자발적 라이선스 계약이 다른 계약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머크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복제약을 빈곤 국가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허용하자 그동안 각국 정부와 보건 기구의 거듭되는 요청에도 백신 라이선스를 내놓지 않은 화이자와 모더나 등 백신 제조사에게 비판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은 화이자와 모더나 본사의 로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105개 중·저소득 국가에서 몰누피라비르의 제네릭(복제약) 제조권을 확보하는 경우 1회 치료분(5일치)의 비용이 20달러(약 2만2000원) 정도로 낮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머크의 이 같은 결정은 앞서 서구 선진국과 중·저소득 국가 사이에서 발생한 백신 빈부격차와 같은 문제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WHO는 이날 성명에서 머크의 결정에 대해 “긍정적인 조치”라며 “세계 곳곳에서 저렴하게 의약품을 만들어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현재 치료약은 1개당 700달러(약 82만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브룩 베이커 미 노스이스턴대 법학 교수는 “이 치료약 개당 가격이 10달러(약 1만원)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관측했다.

다만, 브라질·러시아·터키 등 일부 중소득국 경우 코로나19로 심한 피해를 겪고 있음에도 이번 치료약 복제 면허를 공유받지 못해 향후 치료제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MSD의 이번 조치로 인해 비판의 화살은 화이자와 모더나 등 백신 제조사를 향했다. 이들은 그동안 각국 정부와 보건 기구의 거듭되는 요청에도 라이선스를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 같은 머크의 결정이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mRNA 백신 기술 공유를 요구했음에도 거부했던 화이자·모더나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지적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