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이재명, 아무 말 대잔치 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4일제·총량제 발언 등 지적

“李정부는 文정부 리메이크”

“李 가면 계속 찢어드리겠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주 4일제 공약, 음식점 총량제 발언 등에 대해 “아무 말 대잔치가 발동 걸렸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언컨대 이 후보가 제시하는 미래는 문재인 정부 리메이크 버전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2030세대가 본인을 지지하지 않는 상황에 조급한 나머지 그들의 표를 얻어보겠다고 ‘주 4일제’ 유혹을 하고, 자영업자에겐 ‘음식점 허가 총량제’라는 이상한 제도를 이야기한다”며 “둘 다 전형적으로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주 4일제의 달콤한 가면을 찢으면 임금 삭감과 함께 기업 경영 환경의 열화로 인한 일자리 감소가 당연하게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음식점 총량제 발언에 대해서 “(자영업자들이) 해달라는 건 안해주고 사탕발림 내세우는 후안무치한 정책”이라며 “정말 자영업자 표를 얻고 싶다면 그분들이 간절히 바라는 전액 손실보상제에 대해 적극적 자세를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4년간 경제적으로 말이 안 되는 경제정책을 국민에 내세우고 어용학자를 통해 이론의 허접함을 메꾸며, 왜곡된 통계로 불가능을 가능하다고 내세운 문재인 정부의 경제 무능이 이 후보에게도 계승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국민들이 이 위험성을 인지하도록 (이 후보의) 가면을 계속 찢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