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억 부동산 사기 피해 의혹 입 연 태연 "미쳤다고 투기할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획부동산 영업사원으로 지목된 개그우먼
안수미, 관련 의혹 부인
한국일보

가수 태연. 태연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2,500억 원대에 달하는 기획부동산 사기단의 피해자로 거론된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28일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폿(장소)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다"며 부동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태연은 2019년 해당 업체로부터 경기 하남시 땅 11억 원어치를 사들였는데, 알고 보니 군사·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는 '보전 산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에선 4억 원에 땅을 사들인 뒤 3개월 만에 태연 측에 11억 원에 되판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일보

가수 태연이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


태연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직접 글을 올려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치고 있는 것 같아서 글을 올린다"며 "가족들 동의하에 부모님 두 분이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란 현 상황도 알렸다. 더불어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할까요'란 글도 함께 적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개발이 불가능한 토지를 유망한 땅이라고 속여 투자자들 돈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로 기획부동산 업체 대표 등 4명을 수사하고 있다. 지금까지 경찰 조사를 받은 피해자는 280명가량으로 피해액은 2,500억 원대에 달한다. 전체 피해자는 3,000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져, 피해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기획부동산 업체는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소개해 투자자들을 모아 판매하는 방식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과정에서 이 업체가 개그맨을 영업사원으로 두고 투자 홍보에 동원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KBS 공채 출신 개그우먼 안수미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내가 앞장서서 부유층에 접근해 2,500억 원대 사기에 가담한 것처럼 묘사했는데, 내가 그랬다면 지금 람보르기니 타고 다니겠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았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최은서 기자 silv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