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김선호, 마스크·카메라 광고 부활→손절 끝났나..다른 브랜드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김선호/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면서 삭제되거나 비공개 됐던 광고가 일부 공개로 전환됐다.

28일 김선호를 모델로 기용한 한 마스크 브랜드 측은 공식 홈페이지 및 유튜브, SNS 등을 통해 김선호의 광고 영상과 사진 노출을 재개했다.

앞서 해당 브랜드 측은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 이후 사과문을 게재했을 당시 김선호와 관련한 게시물을 모두 비공개 처리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마스크 브랜드 측은 김선호의 광고 영상을 전면 노출시켰다. 업체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논란 초기 중립적인 시각으로 지켜보다가 김선호의 사과를 확인하고 광고 영상을 내리기로 결정했다"며 "이후 폭로자 측에서 사과를 받아들였고 김선호가 잘못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용서도 중요한 가치라고 판단해 영상 노출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 카메라 브랜드 측 역시 비공개로 전환했던 김선호의 브이로그 영상을 재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김선호에 대한 광고계의 손절이 끝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김선호는 전 여자친구 A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을 남기면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사흘 만에 입을 연 김선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으나 그 과정에서 나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며 "부족한 나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과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선호는 출연 중이던 KBS2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했고, 크랭크인을 준비하던 영화 '도그 데이즈', '2시의 데이트'에서도 하차했다.

그가 광고를 진행한 의류, 식품, 뷰티, 자동차 등 10개 이상의 브랜드 측도 그의 사생활 논란 인정 이후 발빠르게 그를 삭제해 나갔다.

하지만 일부 브랜드가 김선호의 광고를 재노출 시키면서 그를 손절한 다른 브랜드 측의 결정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