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 추가 지분 매수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아련 기자 = 한글과컴퓨터는 김연수 대표가 한글과컴퓨터 추가 지분 매수를 통해 미래 신성장사업 추진을 위한 경영기반을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김연수 한컴 대표는 지난 5월 대표를 맡고 있는 다토즈를 통해 특수목적법인 에이치씨아이에이치(HCIH)를 설립했고, HCIH가 한컴의 지분 9.89%를 보유하면서 2대 주주가 됐다.

김 대표가 이번 매수를 통해 지분을 추가 확보할 경우 한컴에 대한 지배력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또한 한컴의 미래 성장을 위한 다양한 신사업 추진이 가능한 안정적 경영환경을 조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번 지분 매입을 비롯해 한컴의 미래 성장을 위한 주요 사업 전략 및 방향성을 회사 대내외에 적극적으로 알려 주주분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컴의 주요 주주인 크레센도는 한글과컴퓨터와 재무적 협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컴의 지분을 확보할 계획이다. 크레센도는 iTEXT 인수, 한글과컴퓨터 투자 등 한컴그룹 및 김연수 대표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오랜기간 유지하고 있다. 이번 한컴 추가 지분 매입에도 참여해 재무적 투자자로서 회사의 성장에 조력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