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이널A MD] 홍명보-이청용 이구동성, "가을에 약한 울산? 올해는 다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상암] 오종헌 기자 = 울산현대의 홍명보 감독과 이청용이 지난 몇 시즌 동안 보여준 모습과는 다를 것이라고 예고했다.

'하나원큐 K리그1 2021'이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각 팀 당 33경기를 치른 정규 리그가 종료되고 이제 파이널라운드 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K리그1 상위 6팀은 파이널라운드A로 향하고, 하위 6팀은 파이널라운드B 일정을 진행한다.

오는 주말 첫 경기를 앞두고 '2021 K리그1 파이널A 화상 미디어데이'가 개최됐다.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특설 스튜디오에서 진행을 맡은 박문성 해설위원과 K리그 취재 기자들이 질문을 하고, 파이널A 그룹에 진출한 6개 팀 감독과 선수가 각자 클럽하우스에서 답변하는 형태로 진행하는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홍명보 울산 감독은 "이제 5경기를 치른다. 그동안 했던 것처럼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출사표를 전했다. 함께 참석한 이청용도 "올해도 1위 싸움이 치열하다. 남은 5경기 준비 잘해서 올해는 한 해 동안 고생한 것을 좋은 결실로 맺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하 일문일답]

- 파이널라운드를 앞둔 각오

홍명보 감독 : 이제 5경기를 치른다. 그동안 했던 것처럼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청용 : 올해도 1위 싸움이 치열하다. 남은 5경기 준비 잘해서 올해는 한 해 동안 고생한 것을 좋은 결실로 맺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 꼭 이기고 싶은 상대

홍명보 감독 : 결과적으로 전북을 이기면 최종 승자가 될 수 있다. 모든 팀들이 최종 목표를 위해 가고 있고, 우리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올 한 해 전북 상대로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이제 마지막 경기만 남았다. 전북 선수들은 큰 경기 경험이 많기 때문에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

- 치열한 우승 경쟁

홍명보 감독 : 최근 중요한 경기에서 결과적으로 승리하지 못했다. 선수들이 많이 지쳐 있다. 또 3일 뒤에 경기가 있다. 그 부분만 해결이 된다면 우리가 그동안 보여줬던 모습들을 다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분위기는 좋다. 남은 파이널 라운드 일정에서는 회복이 관건이다. 일정상 휴식 기간이 있어서 해결될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남은 5경기 좋은 모습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청용 : 지난 일주일이 우리 입장에서는 고통스러운 한 주였다. 선수들 만큼이나 팬분들도 고통스러웠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마음을 잘 알기 때문에 선수들은 더 이상 팬들에게 아픔을 줘서 안 된다고 생각한다. 책임감을 가지고 남은 5경기에 임하겠다.

- 파이널A 상대 전적 1위 수원FC 대처법은?

홍명보 감독 : 우리는 수원FC를 만나서 3전 2승 1패다. 물론 수원FC의 전력이 좋다. 김도균 감독이 언급한 것처럼 올해 목표치에 도달하고자 하는 동기부여가 잘 나왔던 것 같다. 또한 울산에서 뛴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있어서 친정팀과 만났을 때 임하는 자세나 장,단점을 공유하면서 조금 이점을 가져갔던 것 같다. 마지막 경기도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

- 파이널A에서 '깐부' 맺고 싶은 팀은?

홍명보 감독 : 제주다. 일단 제주도를 너무 좋아한다. 여행도 자주 간다. 남기일 감독님께서 최종전에서 전북을 꼭 잡아준다면 우리만 잘하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제주와 깐부를 맺고 싶었다.

- 상대하기 까다로운 선수?

이청용 : 박주호 선수를 꼽고 싶다. 우선 서로를 너무 잘 아는 사이다. 그리고 울산에 3년 동안 있었기 때문에 우리 팀의 장, 단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 울산이 가을만 되면 약해진다는 말이 있는데?

홍명보 감독 : 그런 부분들을 밖에서 보다가 이제는 안에서 그 시기를 보내고 있다. 우리가 최근 패배를 하는 것이 반복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우리가 뛰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올 한 해 40경기 정도 치렀는데 아마 K리그 팀들 중에서 가장 많은 횟수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항상 가을에 약하는 말이 있지만 많은 변화가 있었다. 선수들도 바뀌었고 분위기도 바뀌었다. 이제 마지막 파이널 라운드에서 기존의 생각을 바꿔줄 기회가 될 것이다.

이청용 : 작년에도 울산에 있었고 올해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팀 분위기는 다르다. 울산이라는 팀이 매년 가을만 되면 힘든 결과를 얻었다고 하는데 이번 시즌이 그런 이미지를 바꿀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낄 때? (팬 질문)

이청용 : 항상 주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그 역할을 잘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주변에 고참 선수들이 많이 도와주고 있고 감독님께서도 팀을 잘 이끌어주고 있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